검색

금강대, 잇따른 조합원 중징계 강행...노조 탄압

대전지방노동청 부당노동행위 특별감독 기간 중에 조합원 2명 중징계 통보

- 작게+ 크게

주영욱기자
기사입력 2019-06-17

▲금강대학교 법인사무처장 장호스님이 주지로 있는 청주 명장사 앞에서 노조탄압 중지 시위 모습    © 로컬투데이

 

 

-학교 비위 사실 보도자료 배포로 인한 명예훼손 등 이유
-노조지부장 “부당 노동행위 책임자 법적 책임 물을 것”

 

[로컬투데이=논산]주영욱기자/ 금강대학교가 최근 학교의 비위 사실을 언론에 제보했다는 이유로 노조 지부장 등 조합원 3명을 해임 또는 파면한데 이어 또다시 조합원 3명을 지난 14일 공익제보 등의 이유로 추가로 징계를 통보하여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금강대학교는 사측의 단협 해태와 임금체불, 각종 수당 미지급, 조합원에 대한 각종 부당 노동행위와 관련하여 대전지방노동청의 특별 감사를 받는 중에 이 같은 추가 징계를 강행하고 나서 징계 의도와 배경이 의심되고 있다.

 

이번에 징계를 통보받은 3명의 조합원 중 2명은 해임 또는 파면의 조치가 예상되는 중징계 통보를 받았으며, 한명은 지난 4월 25일 노조 지부장을 해임시켰던 학교 비위 사실을 언론에 제보하였다는 이유로, 또 한명은 학교의 비위 사실을 금강대학교를 운영하는 천태종단 전국사찰에 학생 명의를 도용하여 배포하였다는 이유로 적시했다.

 

이는 비위 사실 제보에 의한 공익 제보자에 대한 불이익 처분이며, 또 최근 경찰조사에서 금강대학교 재학생이 해당 편지를 직접 작성하였다는 것을 진술하였는데도, 사실 관계를 왜곡하고 엉뚱하게 조합원 직원에게 책임을 묻는 등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

 

이에 대해 금강대학교지부는 “학교측이 노동청의 특별감사 기간 중임에도 불구하고  조합원에 대한 추가부당징계를 통해 노동조합을 궤멸시키려 하고 있다”며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관용하지 않고 준엄하게 심판하여 관련자에게 그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강대 노동조합은 최근 학교정상화를 위해 전임 총장의 성추행 사실 폭로와 함께 학교 운영에서의 비위사실과 인사채용비리, 각종 부당노동행위 의혹 등을 언론에 제기한 바 있으며, 이러한 공익제보 등의 이유로 학교측에서는 지난 4월 25일 노조 지부장을 해임하고 조합원 2명에게는 파면 또는 해임조치를 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