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전시, 지역 4개 대학과 트램 성공 위해 ‘큰 뜻’ 모아

가 -가 +

김지연기자
기사입력 2020-05-27

▲ [사진제공=대전시](왼쪽부터) 존 에디컷 우송대학교 총장, 이진숙 충남대학교 총장, 허태정 대전시장, 최병욱 한밭대학교 총장, 김선재 배재대 총장,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대전시가 충남대 등 지역 4개 대학과 전국 최초로 도입해 추진하고 있는 트램의 성공적인 건설에 협력하고, 우수한 도시철도 전문 인력을 양성해 지역 사회에 기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시는 27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충남대, 한밭대, 배재대, 우송대 등 철도 관련 주요 대학, 도시철도 운영기관인 대전도시철도공사와 ‘대전 트램의 성공적 건설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협약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진숙 충남대 총장, 최병욱 한밭대 총장, 김선재 배재대 총장, 존 엔디컷 우송대 총장,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등 기관별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기관은 트램 정책 및 기술 교류, 국내외 학술행사 공동 개최, 지역 우수인재 양성 및 채용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협약에 참여한 각 대학에서는 교통 및 철도분야 과목을 특성화(△충남대=철도연구소 설치 △한밭대=산학연계 철도수송과정 △배재대=드론 철도건설시스템공학과 △우송대=철도물류학)해 우수한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은 트램 선도도시로써 트램을 도입하려는 다른 지자체의 관심이 집중되는 곳”이라며 “지역 대학과 함께 하는 이번 산·학·관 협력체계 구축으로 성공적 트램 건설은 물론 도시철도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의 인재가 배출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