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허태정 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문창시장 등 현장 행정에 나서

가 -가 +

김지연기자
기사입력 2020-09-24

▲ [사진제공=대전시] 문창시장에 방문한 허태정 대전시장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김지연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추석 명절을 앞둔 24일 오후 문창시장과 부사119안전센터, 남대전지구대 등 민생현장을 직접 찾는 현장 행정에 나섰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현장시장실 행사에 앞서 ㈔대전시 자원봉사지원센터와 ㈔대전시중구자원봉사센터 공동주관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자원봉사 시민실천운동 ‘함께하심’ 캠페인에 참여했다. 

 

시는 이날 캠페인을 통해 대전지역 7개 기업의 후원금(3500만 원)으로 명절음식, 생필품, 방역용품 등 전통시장 상품들로 구성된 ‘한가위 안녕하심' 키트(11만 원 상당) 330세트를 중구 지역 한부모 및 조손 가정 330곳에 전달했다. 

 

문창시장을 방문한 허태정 시장은 차례음식을 준비하는 시민들과 상인들을 만나 명절 성수품 물가를 확인하고 어려운 살림살이 걱정을 함께하며 명절 덕담을 나눴다. 

 

허태정 시장은 “매년 명절에 장보기 민심을 파악했지만, 이번 명절은 특히 소비심리가 많이 위축된 것 같다”라며 “올여름 긴 장마로 성수품 가격이 오른 데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간 지속하면서 상인 여러분들의 걱정도 크실 것”이라며 위로를 전했다. 

 

그러면서 “물가 안정과 경기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전통시장도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고객에게 신뢰를 준다면 많은 시민이 찾아올 것”이라며 “특히, 전통시장은 한번 화재가 발생하면 매우 큰 피해로 이어지는 만큼 화재예방에 만전을 기해 주시고 코로나19 방역수칙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 [사진제공=대전시] 부사동119 안전센터 © 로컬투데이

 

이어 중부경찰서 남대전지구대와 부사119안전센터를 방문한 허태정 시장은 명절 연휴에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비상근무를 하는 경찰, 소방 관계자의 노고를 위로했다. 

 

그러면서도 범죄 취약지역, 전통시장, 대형마트, 주택밀집지역 등의 소방 및 범죄예방 활동을 철저히 해 연휴 기간 동안 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