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서대, '강원국 작가 초청'...9번째 열린강단 개최

가 -가 +

주영욱기자
기사입력 2020-09-24

  © 로컬투데이=지난 21일 강원국 작가 초청 열린강단 모습


[로컬투데이=아산] 주영욱기자/ 호서대학교는 지난 21일  <대통령의 글쓰기> 저자인 강원국 작가를 초청하여 ‘인공지능시대의 글쓰기’라는 주제로 열린강단을 학술정보관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호서대학교의 ‘열린강단’은 교육혁신처 주관으로 사회 각 분야의 명사 초청 강연을 통해 대학 구성원들의 창의적 사고와 리더십을 향상시키기 위해 2019년에 기획되어 이번이 9번째 강연이다. 

 

강원국 작가는 “4차 산업혁명은 우리의 삶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과거에는 수동적 읽기와 듣기가 중요한 시대였다면,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말하기와 쓰기가 중요한 시대가 됐다. 글쓰기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잘 쓰기 위한 테크닉 보다는 글쓰기를 위한 기초체력(콘텐츠)을 다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말과 글의 기본이 되는 8가지 기초체력은 질문력, 관찰력, 상상력, 통찰력, 비판력, 공감력, 감성력, 협동력으로, 기초체력을 갖춘 글이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인공지능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은 가장 인간다운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글쓰기가 가지는 힘을 강조했다. 

 

이번 열린강단에 참석한 허태연 학생(항공서비스학과)은 “우리는 SNS를 통해 주로 소통한다. 텍스트보다는 영상이 더 편하다. 글쓰기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열린강단을 통해 글쓰기는 종합적인 사고의 과정으로, 창의력과 문제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임을 알게 됐다. 그 동안 열린강단을 통해 평소 만나기 어려웠던 사회 각 분야의 명사들을 만날 수 있어서 대학생활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강연소감을 말했다.

 

강연영상은 호서대학교 건학 42주년을 기념하여 오는 28일 호서대 유튜브 채널인 <호서TV>와 대학 학습시스템인 블랙보드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호서대학교의 대표 브랜드인 열린강단은 그 동안 김동연(전,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 강일원(전, 헌번재판소 재판관), 정찬필(미래교실네트워크 사무총장) 등 사회 각 분야 명사 초청강연을 통해 캠퍼스 내 사회문화 테마파크로서 역할을 해왔고, 지역 구성원의 참여를 통한 문화콘텐츠 공유로 대학의 공유가치를 창출해 왔다.

 

정성욱 교육혁신처장은 “열린강단은 대학구성원 개개인의 성장과 대학, 지역사회의 변화를 만들어 내기 위한 호서대학교의 대표 문화 브랜드다. 앞으로 미래사회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사회 각 분야의 다양한 명사 초청강연으로 지역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