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부세종청사 우정사업본부發 코로나 확진, 학원까지 번져

가 -가 +

주영욱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우정사업본부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진이 초등학생이 다니는 학원가로 확진 조짐을 보이며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18일 세종시에 따르면 이날 추가로 170번(10대), 171번(40대) 총 2명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됐다.

 

초등학생인 170번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169번(10대)과 같은 학원에 다녔다. 169번은 17일 양성 판정을 받은 학원 강사 167번의 수강생이다.

 

또 167번 확진자는 지난 16일 이 학원에 다니는 166번(10대)과 접촉했다. 166번은 정부세종청사 우정사업본부에서 근무하는 부모(162번)로부터 15일 감염됐다.

 

이날 확진된 170번은 지난 1월 8일까지 학교에 등교한것으로 알려졌으며 동거 가족 2명은 검사 중이다.

 

아울러 같은 날 확진된 171번(40대)은 170번 모친과 직장 동료며 동거가족 3명은 다음날(19일) 검사 받을 예정이다.

 

이로써 정부세종청사 우정사업본부 직원인 162번으로부터 시작된 확진자는 171번까지 10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같은 학원에 다닌 것으로 알려진 초등생 감염자는 모두 165번, 166번, 169번, 170번으로 모두 4명이다.

 

한편 세종시와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외부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