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태환, 김원식 '당원자격정지' 징계에 야당 일제히 비난

가 -가 +

주영욱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 더불어민주당에서 당원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왼쪽부터)이태환, 김원식 세종시의원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 주영욱기자/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이태환, 김원식 세종시의원에 대한 민주당 시당 윤리심판원의 징계가 '당원자격정지'로 결정되자 국민의힘과 정의당 세종시당은 27일 즉각 논평을 내고 맹비난했다.

 

민주당 시당 윤리심판원은 26일 회의를 열고 이태환, 김원식 의원에 대해 각각 1년 6개월과 2년의 당원 자격정지 결정을 내렸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과 정의당 세종시장은 제식구 감싸기와 솜방망이 처분이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징계 결정은 이태환, 김원식 의원 비리가 의혹이 아닌 사실을 그들도 인정한 것이다"라며 "두 비리 의원을 의원직에서 즉각 제명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세종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비리 의혹 뿐 아니라 청렴도 최하위 등에 대한 책임을 통감할 것을 요구한다"라며 " 더 이상 부끄러운 세종시의회가 되지 않도록 비리 의원들을 제명해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사과해야하다"고 밝혔다.

 

정의당 세종시당 또한 이태환, 김원식 두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은 "이번 윤리심판원의 결정이 이들에게 면죄부를 준 결정이라는 의구심이 든다"라며 "윤리심판원 4명이 제명을 요구했지만, 당원 자격정지 결정은 제식구 감싸기와 정치적 타협의 산물이다"고 성토했다.

 

또한 "지난해 국민권익위 청렴도평가에서 전국 꼴찌 3관왕이라는 불명예를 얻었다"라며 "공직자의 부정부패로 시의회를 향한 시민의 신뢰는 바닥으로 떨어으며 이런 결과는 누가 불러왔나"며 반문했다.

 

아울러 "의회 윤리특위는 3개월 동안 한일이 없으며 지방분권과 풀뿌리민주주의를 근본부터 해하는 이들을 일벌백계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해당 시의원은 지금이라도 자진 사퇴하고 세종시의회는 부정부패 오명을 불러일으킨 시의원들을 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태환 의원은 시의원 지위를 이용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땅을 구입해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과 불법 건물 증축 등으로 논란이 됐다.

 

김원식 의원 또한 개발 정보를 사전을 알고 땅을 구익 이익을 취한 의혹 외에 자녀 불법 취업 관여, 고가 소나무 무상 취득 등 각종 의혹을 받아 왔다. 현재 두 의원은 현재 경찰 수사 중인 상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