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토부, 18개 스마트 챌린지 사업에 262억원 지원

가 -가 +

주영욱기자
기사입력 2020-01-17

▲ [자료제공=국토부] 스마트챌린지 개편방안 주요내용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 2020년부터 기업·시민·지자체가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가는 스마트시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기존도시를 스마트시티로 탈바꿈하기 위한 ‘스마트챌린지 사업’을 새롭게 출범하고 이날부터 공모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챌린지는 기존도시에 스마트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 중인 도시 단위의 스마트시티 챌린지와 마을 단위의 테마형 특화단지에 더해 올해 새롭게 신설된 개별 솔루션 단위의 소규모 사업을 통합·개편한 사업으로 올해 총 262억 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사업 규모에 따라 시티-타운-솔루션 등 3개 유형으로 구성됐다. 유형별로 지원 규모, 사업 범위, 솔루션 규모 등을 차별화했으며 사업별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시티 챌린지는 대·중소기업과 새싹기업 등 민간이 보유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해 도시 전역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종합적인 솔루션을 개발하고 이를 도시 곳곳에 총 집약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총 4년간 진행되며 첫해는 민간·지자체 컨소시엄 4개를 선정해 계획 수립 및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예비사업을 지원하고 후속 평가를 거쳐 예비사업 성과가 우수한 1곳 내외는 3년간 국비 150억 원의 본사업을 지원한다.

 

또한 기존에 없던 새로운 스마트기술·서비스가 구현되는 만큼 예비사업과 본사업 모두 예산 지원과 함께 스마트시티형 규제 유예제도를 활용한 제도적 지원도 병행할 방침이다.

 

타운 챌린지는 리빙랩 등 지역 거버넌스 운영을 통해 도시 내 일정구역의 수요에 최적화된 특화 솔루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총 2년간 진행되며 1년 차에 4곳을 선정해 지자체와 시민이 함께 계획을 수립하는 예비사업을 지원하고 추가 평가를 거쳐 계획 내용이 우수한 3곳 내외는 국비 20억 원을 투입해 후속 조성을 위한 본 사업을 지원한다.

 

특히 전신인 테마형 특화단지 사업과 달리 타운 챌린지는 생활편의, 문화관광 등 4개 사업 유형을 폐지하고 지자체가 자유롭게 유형을 제안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부여함에 따라 각 지역별로 다양한 유형의 스마트타운 모델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솔루션 챌린지는 대·중규모 사업 추진이 어려운 곳을 중심으로 스마트 횡단보도와 스마트 놀이터 등과 같이 시민 생활과 밀접한 단일 솔루션을 보급·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시티·타운 챌린지와 달리 단년도 사업으로 시민들이 단기간에 솔루션 도입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선정된 10곳에 국비 3억 원을 투입하고 선정 즉시 조성에 착수하도록 지원한다.

 

스마트챌린지 사업은 이날부터 오는 4월 3일까지 약 80일간의 준비 및 접수기간을 거쳐 시티·타운 챌린지는 2단계 평가를, 솔루션 챌린지는 1단계 평가를 통해 오는 4월 말 총 18개 사업을 선정할 예정이며 공모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스마트시티 종합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작년에 선정된 1기 시티, 2기 타운 챌린지 예비사업지역에 대해서는 2월 중 경쟁을 거쳐 본사업 지역을 최종 결정하고 각 사업들의 성과도 본격화 해나갈 계획이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 과장은 “스마트챌린지는 지역 수요와 행·재정적 여건에 맞는 다양한 유형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만들고 기존도시의 스마트화를 가속시키는 핵심 기반이 될 것”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대도시부터 중소도시에 이르는 다양한 도시에서 기업·시민·지자체가 함께 스마트시티를 만들고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누리도록 적극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