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천안시의회 황천순 의장 "고분양가 논란...정치력 발휘해 고분양가 막겠다"

가 -가 +

주영욱기자
기사입력 2020-07-06

[사진설명] 천안시의회 황천순 의장 "고분양가 논란...정치력 발휘해 고분양가 막겠다"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천안]주영욱기자/ 충남 천안시의회 황천순 의장(민주당)이 최근 천안 성성동지역 아파트 고분양가 논란과 관련해 정치적으로 해결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황 의장은 6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각 상임위원장들과 기자간담회를 마련한 자리에서 후반기 의정활동에 대한 구상을 설명했다.

 

최근 고분양가 논란이 일고 있는 성성동 아파트 분양가 대책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황 의장은 “천안 성성동 아파트 분양가가 1400만원대로 서울 수준이 가깝다”며 우려를 표명한 뒤 “천안시 행정력이 어떤방향으로 미칠는지 모르겠지만 고분양가는 막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파트 분양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데, 분양가를 잘못 잡으면 다른 지역도 연쇄적으로 퍼질 것”이라고 밝힌 뒤 “서울지역에서 투기목적으로 들어올 경우 그 피해는 실수요자인 천안시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천안시와 천안시의회가 함께 힘을 모아 이를 막아야 한다. 내집 장만을 못하는 서민들의 걱정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황 의장은 “행정적으로 막는데는 한계가 있는 만큼, 의회에서 정치력을 발휘해 고분양가를 막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언론에서 힘껏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또 천안시가 특례시로 될 경우 의회차원의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의회차원에서 입법전문요원(전문직)2명을 더 늘려 기능을 강화시키겠다”면서 “박상돈 시장도 흔쾌히 동의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과 당이 달라 대립관계가 심각해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황 의장은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할 것이다. 후반기 의회는 오로지 시민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