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대전시당, '대전시의회 의장 선출 파행'...시민께 깊이 사과

가 -가 +

주영욱기자
기사입력 2020-07-06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대전] 주영욱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6일 브리핑을 열고 대전시의회 의장 선출과 관련한 상황 설명과 대전시당의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대전시의회 의장 선출 과정에서 생긴 의총 합의 결과 무산에 대해 시민에게 큰 심려와 우려를 안긴 책임이 없지 않은 바 그 책임을 통감하고 이에 대해 시민께 깊이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지난 3일 있었던 시의회 본회의에서 일부 의원들이 의총 합의 내용을 어기고 두 차례에 걸쳐 표결이 부결돼 의장 선출이 무산됐는데 의총 합의 내용 이행을 서약한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의 이 같은 결론은 합의와 상호 간 신뢰를 우선으로 하는 정당인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결정이기에 대전시당은 이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방의회 의장 선출 과정에서 정당에서 정한 절차와 규칙 등에 의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와 도움 역할을 해 왔고 그동안 의장 선출 과정은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지방의원들이 자율적 의사를 존중해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면서 “대전시당은 의원들의 자율적 해결 능력을 우선 신뢰할 것이며 이번 일련의 과정과 결과에 대해 철저히 검토하고, 이에 대한 입장과 책임을 곧 정리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대전시당은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현 상황과 관련한 책임은 끝까지 반드시 물을 것을 시민께 약속드리고 그 근저에는 쉽사리 약속을 저버리는 불신과 불협의 정치로 더불어민주당의 이미지를 실추하고, 시민에게 큰 걱정을 끼친데 대한 책임을 묻고 반성하는 데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시민 여러분께 이번 유감스러운 사태에 대해 다시 한 번 사죄드리며, 올바른 사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21명은 지난 6월 25일 열린 의총에서 전반기 의총에서 합의된 내용. 즉 권중순 의원을 의장으로 추대하고 전반기에 보직을 맡았던 의원은 후반기에 맡지 않겠다고 합의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