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공주 의당농협, ‘임금피크제 폐지’ 요구한 L이사...대의원총회 열고 '해임'

가 -가 +

주영욱기자
기사입력 2020-07-12

 의당농협 전경

 

 

[로컬투데이=공주] 주영욱기자/ 충남 공주시 의당농협이 최근 대의원 총회를 열고 L모 이사(수석이사)를 해임과 관련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L이사는 해임안에 반발해 변호사를 선임하고 법적투쟁까지 예고하는 등 의당농협이 이사해임에 따른 후폭풍에 휩싸였다.

 

논란의 발단은 ‘임금피크제 폐지’를 놓고 L이사와 구자청 조합장간의 갈등에서 시작 됐다는 것.

 

L이사는 직원들이 임금피크제 폐지에 과반수 찬성함에 따라, '임금피크제 폐지의 건'을 정식 안건으로 채택할 것을 구 조합장에 요구했으나 이를 묵살했다는 주장을 폈다.

 

구 조합장은, 중요한 사안을 긴급이사회가 아닌, 정식 이사회에서 논의하는 것이 옳고, 정식 안건으로 상정되기 보다는 충분한 협의를 거친 뒤 결정해야 옳다는 논리다.

 

L이사 "구 조합장이 이사회 요구 묵살"vs 조합장 "L이사 업무방해"

 

L이사는 6명 이사 중 5명의 서명을 받아 긴급이사회를 열고 ‘폐지의 건’을 처리하고자 했지만 조합장이 반대하자, L이사는 동료이사들에게 문자를 돌려 이사회 보이콧을 주도했다.

 

이에대해 구 조합장은 이사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며 대의원 총회를 통해 L이사 해임안을 통과시켰다.

 

이와관련 L이사 측은 “직원들이 폐지를 원해, 사측인 이사회를 통해 논의 한후 결정하면 되는 것을, 자세한 내막을 알리지도 않은채 외부 대의원들을 끌어들인 것은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의당농협 정관에 이사 1/3이상 동의를 받으면 긴급이사회를 열 수 있는데, 무슨 하자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에대해 구 조합장은 "임금피크제 폐지는 농협을 경영함에 있어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그러나 '협의'가 아닌, 일방적인 찬반투표로 결정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정식 안건으로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논란의 임금피크제란?

 

임금피크제는 일정 연령이 지난 장기근속 직원의 임금을 줄여서라도 고용을 유지하는 능력급제의 일종이다.

 

정년까지 고용을 보장하는 대신 일정 연령에 도달한 시점부터 정년까지 임금을 삭감한다.

 

지역농협의 경우 58세인 정년을 2년 더 연장시켜주되, 연장 기간동안 임금 50%를 삭감하고 직책도 부여하지 않는다.

 

따라서 현재 공주지역농협 직원들은 58세까지만 근무하고 1년치 월급만 더 수령한 뒤 퇴직하고 있다. 만약 임금피크제가 폐지된다면 60세 정년이 보장되고 임금도 삭감 되지 않는다.

 

법적다툼 따른 의당농협 대외신뢰도 훼손 불가피

 

구자청 조합장이 임금피크제 폐지에 난색을 표하는 부분도 이 때문이다.

 

그럼에도 의당농협이 L이사의 해임을 결정한 부분은, 대의원총회라는 정당한 결차를 거쳤음에도 '너무한 처사가 아니냐'는 지적도 흘러나오고 있다.

 

결국 법적다툼을 통해 결론 나겠지만 의당농협의 대외신뢰도 훼손은 피할 수 없게 됐다.

 

한편 L이사 해임안은 대의원 재적의원 55명 중 53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40표, 반대 10표, 무효 2표, 기권 1표로 재적의원 2/3를 넘어 통과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