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천안시, 호우 피해 빠른 복구를 위한 TF팀 구성 운영

가 -가 +

주영욱기자
기사입력 2020-08-12

  © 로컬투데이=피해복구 모습


[로컬투데이=천안] 주영욱기자/ 충남 천안시가 지난 1일부터 내린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재발 방지 및 주민의 신속한 일상생활 복귀를 도모하기 위해 전만권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기술직 공무원 30여명으로 구성된 ‘재해복구사업 TF팀’을 운영한다.

 

시는 피해조사단을 구성해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피해지역을 전수 조사했다. 그 결과 10일 현재 공공시설 피해총액은 346억99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피해건수는 도로 및 교량 33건, 지방하천 45건, 소하천 86건, 산사태 및 임도 45건 등 총 271건이다.

 

재해복구사업 TF팀은 6개분야 6개반으로 구성해 설계 및 용역발주등 신속한 행정절차 이행으로 내년 6월말까지 복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각 담당 반은 도로, 하천, 수리시설, 산사태, 주택복구 지원 등으로 나뉘어 △조기발주를 위한 설계지원업무 △재해복구사업 지도·감독 운영 △견실시공을 위한 품질관리 및 안전관리 실태 점검 확인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우기 전 복구사업 마무리 독려 등 재해복구사업의 조기 추진 및 완벽한 복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시는 현재 공공시설과 피해시설에 대한 접수를 진행하고 있으며, 추후 중앙합동 조사단이 천안시 피해지역을 방문해 복구금액을 산정하고 최종 복구 계획 및 금액을 확정하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천안시에는 1일부터 11일까지 399mm 비가 내려 도로·교량 유실, 주택·농경지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복구를 위한 총력전이 펼쳐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