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곡성 석곡면 축사건립반대위 "기업형 축사건립 결사반대...곡성군수 사퇴" 촉구

가 -가 +

주행찬기자
기사입력 2020-10-22

 

▲ 전남 곡성군 석곡면 염곡리 주민들이 기업형 대형 축사 건립에 결사 반대를 주장하며 곡성군수 사퇴를 종영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 주행찬기자

 

[로컬투데이=곡성] 주행찬기자/ 전남 곡성군 석곡면에 기업형 축사건립을 놓고 80이 넘은 고령의 주민들이 축사허가 반대를 천명하고 있다.

 

곡성군 염곡리 기업형 축사건립반대추진위원회 염곡마을 본부장 김모씨와 마을 주민들은 여러 단체와 연대해서 오는 23일 곡성군청 인근에서 "기업형 축사건립을 강력하게 결사반대"하는 꽃상여 퍼포먼스를 가질 예정이다,

 

주민들에 따르면 청정염곡의 이미지에도 큰 손실 등과 주변 토지값 하락, 지하수 오염, 환경오염 등으로 우사건립허가는 반드시 불허가 처분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주민들은 그 동안 지방환경청에 축사건립에 대한 반대 표명을 밝히고 곡성군청 앞 반대투쟁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주민들은 염곡리에 기업형 축사건립이 허가가 날수 없는 이유로는 토지규제정보시스템에는 염곡리272.274번지는 가축제한구역 이라는 것이다.

 

염곡리 주민들은 이번 기업형 축사건립을 두고 아래와 같은 이유로 곡성군 행정을 의심하고 있다.

 

1. 사업주는 가축사육 금지구역임에도 불구하고 토지를 매입 후 가축사육 허가를 신청?

2. 곡성군은 어설픈 공청회와 명확한 주민설명회 없이 누구 동의를 얻어 축사건립허가를 받아 주었는지?

3. 인허가 문제는 관계 공무원의 뇌물공여나 개입이 있어서는 절대 불과 함에도 이미 관련 뇌물공여 및 개입이 확인되어 허가 취소사유가 명백하다는 주장이다.

4. 비록 곡성군에서 기업형 축사를 신축 허가가 승인했더라도 민원이 끊임없이 발생될 것으로 예단하여 기업형 축사건립에 관하여 공사중지 가처분신청은 정상적으로 받아줘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염곡리 축사건립반대추진위는 "지방환경청에서 환경영향평가를 '부적합"으로 내리는 것이 당연하고 곡성군도 이번 축사건립을 '불허가' 처분을 해야 한다"고 주장이 강하다.

 

한편 축사건립반대추진위는 "행정·사법기관이 업체측의 손을 들어준다면 모든 주민들이 릴레이 시위와 함께 집단항의는 물론이며 곡성군이 건축 등을 허가 할 경우 곡성군수 퇴진 운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