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남도, 범도민 교통안전 캠페인 돌입

가 -가 +

김우현기자
기사입력 2021-06-07

▲ [사진제공=전남도]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무안]김우현기자/ 전라남도는 7일 진도에서 올해 첫 ‘고맙습니다’ 교통안전 캠페인 개최하고, 교통사고 줄이기를 통한 안전한 전남 만들기에 돌입했다.

 

이날 캠페인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동진 진도군수, 김재규 전라남도경찰청장, 김창용 도로교통공단 광주전남본부장, 김규호 한국교통안전공단 광주전남본부 안전관리처장, 전남녹색어머니연합회, 전남모범운전자연합회, 전남안전보안관 등 민간단체 회원 100여 명이 함께 했다.

 

참여자들은 진도읍 진도명품관 행사장에서 교통안전 다짐을 위한 구호를 제창하고, 12개 기관장 및 민간단체 대표와 공동으로 교통안전 서약서에 서명했다. 이후 진도 5일장 일원을 행진하며 ‘횡단보도에서는 멈춰서! 살피고! 건너요!’ 등 스티커가 부착된 마스크와 어르신용 보행안전 지팡이 등을 배부하며 도민들에게 교통안전의 중요성을 인식시켰다.

 

'고맙습니다’ 교통안전 캠페인은 지난 2018년부터 전라남도경찰청 등 14개 교통안전 관련 공공기관과 민간단체가 참여해 도내 22개 시군에서 개최하고 있다. 올해 릴레이 캠페인은 전남도의회,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와 함께 진도군을 시작으로 도내 모든 시군의 터미널, 교차로, 전통시장 등에서 다양하게 펼쳐진다.

 

도는 지난 2017년 387명이었던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022년까지 절반 수준인 185명으로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적극 앞장서고 있다. 올해 총 481억의 예산을 투입, 사람 중심의 교통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교통안전시설 확충 및 보행로 정비 사업, 온라인 교통안전서약운동 등을 추진한다.

 

또한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한국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지역별 교통사고 원인분석 및 맞춤형 교통안전 대책 마련 컨설팅도 하고 있다.

 

전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 2017년 이후부터 민선7기 동안 3년 연속으로 줄었다. 2019년에는 지난 1977년 이후 처음으로 200명대인 294명을, 지난해는 2017년 387명보다 27.3% 감소한 281명을 기록했다.

 

특히 어르신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7년 201명 대비 무려 30.3% 감소한 140명을 기록,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캠페인을 벌인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김영록 도지사는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감소하고 있으나 2022년까지 사망자 수를 절반으로 줄이려면 안전시설 확충과 단속 외에도 도민의 교통안전 인식 변화와 실천이 중요하다”며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열기 위해 교통안전 실천에 도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