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전 대변인,"천안함 함장, 생때같은 부하들 수장"...진실일까 실언일까.

가 -가 +

신수용 대기자
기사입력 2021-06-08

 

▲ 2010년3월26일 일어난 천안함피격사건. 국방부는 북한의 피격사건으로 규정한 상태다[사진=네이버 블로그 toual켑처. l본지DB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서울]신수용 대기자/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이  천안함 폭침 희생장병과 관련, 당시 최원일 천안함 함장(예비역 대령)에게 책임있다는 취지로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 전 함장은 이에 대해 조 전 부대변인의 발언에 '민주당의 입장을 기다린다'는 입장을, 국민의힘은 즉각 북함의 폭침범죄를 덮어씌우기라고 비난했다. 

 

 

조 전 부대변인은  7일 채널A '뉴스톱10'에서 천안함 희생자들의 처우와 관련해 최 전 함장에 대해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수장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최원일 전 함장이라는 예비역 대령, 그분도 승진했다"라면서 "그런데 그분은 그(처우 관련) 말을 할 자격이 없다"고 발언했다.

 

그러면서 "최 전 함장이 그때 당시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켜 놓고 이후에 제대로 된 책임이 없었다"고 했다.

 

다른 출연자들이 "위험한 말씀이다", "최 전 함장이 수장시킨 건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조 전 부대변인의 발언을 제지했다.

 

그러나  조 전 대변인은 "아니다. 함장이니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입장을 고수했다.

 

조 전 부대변인은 "심지어 한·미연합훈련 작전 중이었는데 폭침을 당하는 지도 몰랐다면 지휘관으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 그래서 수장이란 표현을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전 부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최 전 함장은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채널A 방송 잘 봤다"며 "제가 46명 수장했다던데 민주당 입장 기다린다"고 밝혔다.

 

야권에도 조 전 부대변인의 발언을 비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현충일 하루 지난 시점에서 이러한 망언을 당당하게 하는 모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유승민 전 의원도 "천안함 장병을 수장시킨 원흉은 북한"이라며 "46명의 전우를 잃은 최 전 함장에게 김정은과 김영철이 저지른 범죄를 덮어 씌우다니, 같은 대한민국 국민이 맞는지 근본적인 회의가 든다"고 비판했다.

 

▲ 천안함피격후 인양된 처참한 모습과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사진=본지DB]  © 로컬투데이

이 같은 비판에 조 전 부대변인도 페이스북을 통해 "도대체 뭐가 막말이냐"며 "함장 지휘관이 폭침으로 침몰되는데도 뭐에 당했는지도 알지 못했다. 결국 46명의 젊은 목숨을 잃었는데 함장이 책임이 없냐"고 비판했다.

 

 

이어 "감사원조차 25명의 장성 포함 지휘관들에게 수사 및 징계를 요구했고 그 중 12명은 군 형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수사 의뢰 했지만 이명박 정부 군은 그들을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며 "그 청년들이 차디찬 바다에 수장된 책임, 함장에게 없나. 당시 군 수뇌부에 면죄부를 준 이명박 정부와 그 정당 책임 없냐"며 반문했다.

 

조 전 부대변인은 "진정 46명 천안함 용사들을 애도한다면 그 지휘부의 잘못과 이를 적극 은폐한 이들을 비호해선 안 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