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친문의 핵심 양정철,"與, 경각심 없이 정권재창출 어렵다"

가 -가 +

신수용 대기자
기사입력 2021-06-13

▲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사진=양 전 원장 페이스북 켑처]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 서울]신수용 대기자/'친노무현 친문재인'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여권을 향해 작심 비판을 하고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의 1등 공신이자 복심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원장은 임기내내 문 대통령의 권력과 거리를 둬온  전략가로 꼽힌다.

 

이런 가운데  양전 원장은 4·7 재보선 패배로 어려움에 놓인 당정청을 겨냥해 고강도 비판 메시지를 내놓았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말 연착륙과 정권 재창출을 위한 악역을 자처한 것이라는 여권내 대체적인 해석이다.

 

13일 한 친문 인사는 한 언론에서   “양 전 원장이 당과 차기 대권주자들에게 터닝 포인트를 위한 물꼬를 터주기 위해 총대를 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 전 원장은 최근 가깝게 지낸 여권 인사들에게 “경각심을 갖고 분발하지 않으면 정권 재창출은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법무장관)은 털어내고 문재인 대통령을 뛰어넘어야 민주당이 재집권할 수 있다”고 언급해왔다.

 

현 정부의 ‘아킬레스건’이 돼 버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를 당과 차기 주자들이 냉정하게 평가하고 극복해야 한다는 뜻이다.

 

더불어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취임하자마자 조국 사태 사과하자, 일부 강성 친문이 반발하는 등 여진이 이어지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정권 재창출의 대의뿐 아니라 다음 시대로의 전환과 도약을 위해서라도 자신을 뛰어넘는 것을 기꺼이 양해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내 거명되는 대권주자들이 부동산,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등 현 정부의 정책 기조에 매이지 말고, 진전된 정책 비전을 자유롭게 제시해 중도층을 끌어안을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경선 과정에서 대통령을 개입시키면 안 된다. 문 대통령 측근으로 분류되는 사람들이 친문 이름으로 특정 주자에게 줄 서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양 전 원장은 여권의 쇄신 작업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성과도 제대로 조명받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양 전 원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현 정부를 탄핵과 그로 인한 헌정 중단 사태를 극복한 ‘정상화 정부’, 외환위기에 비견할만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위기 극복 정부’로 규정했었다.

 

그는 여기서 청와대와 내각에 “능숙한 아마추어가 많다”며 비판한 데대해 대통령과 참모·당 책임론을 분리함으로써 사실상 문 대통령을 보호하려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당 관계자는 한 언론에서 “양 전 원장이 이대로는 정권재창출이 어렵다는 위기감 속에 여권에 화두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 강성 친문의 반발을 무릅쓰고 쓴소리 역할을 자처한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