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디지털 전환·탄소 중립 표준화 등에 5년간 1조3천억 투입한다

가 -가 +

신수용 대기자
기사입력 2021-06-13

▲ 세종특별자치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내 산업자원통상부[사진=본지db]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 기자/정부가 앞으로 5년간 역대 최대규모인 1조3천억원을 디지털 전환과 탄소 중립 표준화 등에 투입한다.

 

정부는 13일 2021년 제1회 국가표준심의회(의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를 통해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수립한 ‘제5차 국가표준기본계획(2021~2025년)’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기본계획 이행을 위해 ▲국제표준 선점에 1663억 ▲ 기업혁신 지원에 8388억▲ 국민의 행복한 삶 실현에 1891억▲ 혁신 주도형 표준화 체계 확립에 1546억원 등 5년 동안 모두 1조3489억원의 역대 최대규모 예산이 투입된다.

 

 기본계획은 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18개 부처와 50여명의 민간 표준전문가가 참여해 분야별로 추진과제를 발굴했다. 민간 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 등을 거쳤다.

 

기본계획은 ▲디지털 전환을 이끌 미래혁신기술 표준화를 비롯  ▲저탄소 기술의 조기 상용화 ▲생활제품의 호환성 확보 ▲KC·KS 인증의 글로벌 브랜드화 등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표준의 혁신적 변화를 모색했다.

 

디지털 기술의 경우,  현재 PDF 형태로 돼 있는 표준 문서를 머신리더블(기계 가독형) 형태로 변환하고 5G·6G기반 네트워크, 인공지능 활용기술, 비대면 지원기술 등에 대한 국제표준 개발, 국가 연구개발(R&D)과 표준연계를 강화해 디지털 기술의 국제표준을 선점하기로 했다.

 

분리배출과 재활용 등을 쉽게 하도록 유니소재(친환경 설계로 생산, 수거와 재활용 등을 쉽게 하도록 자원관리와 자원순환을 촉진하는 것) 표준화를 추진된다.

 

 저탄소 기술의 조기 상용화를 위해 수소 공급기반과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표준 개발에 집중하면서 친환경 산업 촉진을 위한 국제표준화 활동도 강화할 계획이다.

 

국민편익 증진과 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서는 소형 디지털 가전기기의 전원 어댑터 등과 같은 생활제품의 호환성을 확보할 수 있는 표준을 제정‧보급이 필요하다.

 

 전기차의 빠른 확산을 위해 전기차 충전용량 상향에 따른 관련 표준을 신속히 개발‧보급하기로 했다.

 

기업의 인증 부담 완화를 위해 ‘한 제품 다수인증 원스톱 서비스’를 확대된다. 

 

국내의 표준과 제품안전의 대표 인증인 KS와 KC 인증의 글로벌 브랜드화를 추진해 인증을 받은 중소기업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되게 됐다.

 

정부는 이번 계획을 통해 디지털 전환 시대에 미래혁신기술 국제표준을 선점, 디지털 기술 활용의 룰 메이커(Rule-Maker)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기업 성장과 국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문승욱 장관은 이와관련,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과 탄소 중립 등의 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표준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차질없이 세부과제를 이행하고 표준이 국민의 안전한 삶과 우리나라 산업 발전의 원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로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